그린뉴딜을 선도하는 신안 8.2GW 해상풍력

강래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6 12:13:59
  • -
  • +
  • 인쇄
신안군 임자대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위한 노사민정 협약 체결
▲ 문재인 대통령, 김영록 도지사, 박우량 신안군수(신안군 제공)

[전남=프레스뉴스] 강래성 기자=신안군은 5일 전남 신안군 임자대교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영록 도지사, 국회의원, 지역 노사민정 대표 등 그린뉴딜을 선도하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협약식’을 개최하고 그 출발을 축하했다.

이날 행사는 정부가 역점으로 추진하는 지역균형뉴딜투어의 첫 번째 방문으로 코로나 19로 인해 참석 인원을 대폭 축소한 가운데 진행됬다.

신안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4.1GW 규모의 1단계 사업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8.2GW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인근 산단에 풍력발전기 생산‧조립 단지 구축 및 기자재 연관기업을 발굴‧육성하여 국내 최고의 해상풍력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으로 총 48조 5천억 원을 투자하고 450개의 기업을 육성하여 12만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세계 최대 규모인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및 관련 제조업체 투자 유치를 통해 전남 서남권을 해상풍력 산업의 메카로 조성하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주민 수용성 확보’ 및 ‘발전사와 제조업체 간의 동반 성장’이 성공의 관건이 되는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신안군에서는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2018년 10월 『신재생에너지 개발 이익 공유에 관한 조례』시작으로 『신안군 송·변전설비 인근지역 토지보상 및 취득 등에 관한조례』 『신안군 변전소 주변 지역 지원에 관한조례』『신안군 해상풍력 건립 촉진활동 지원 등에 관한조례』를 차례로 제정하였다.

또한 2019년 12월 전남도·신안군·한전·전남개발공사 등 4개 참여 주체 간 협약을 체결하여 1단계 송전선로 공동접속설비 구축에 대해 합의하였고, 특히, 사업의 성패를 좌우할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해 2018년 9월부터 새어민회와 10회 이상 면담·간담회를 추진하여 2020년 9월 전남도⦁신안군⦁신안수협⦁새어민회(최대 어민단체)와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해 주민 수용성도 확보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을 주민과 공유로 지역주민수익을 창출”하고 “어민회와 상생협약을 체결 함으로써 주민수용성이 확보 되어 사업 지연 우려가 해소”되었으며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목표달성 및 그린 뉴딜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