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

강보선 / 기사승인 : 2020-05-26 12:32:08
  • -
  • +
  • 인쇄
윤화섭 시장 “시민과 소상공인 살림에 보탬이 되는 정책 지속적으로 발굴 추진”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내·외국인 주민 모두에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민생경제 피해 극복을 위해 지급하는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시민들이 평가했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 8~15일 오프라인을 통해 안산화폐 다온 이용시민 424명과 가맹점주 667명을 상대로 생활안정지원금 관련 설문조사를 각각 실시한 결과, 시민 77.4%, 가맹점주 67.6%가 ‘생활안정지원금이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이 같은 결과는 시가 지난 7~11일 SNS를 통해 시민 1천51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9.5%가 ‘생활안정지원금이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결과와 비슷한 수치다.

이번 설문조사는 5명의 안산화폐 ‘다온’ 마케터들이 가맹점주 667명을 찾아가고, NH농협은행을 방문한 고객 등 시민 424명을 만나 의견을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민 응답자의 76.4%는 ‘생활안정지원금이 살림에 보탬이 된다’고 답했고, 86.8%는 ‘다온이 지역경제와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또 설문에 참여한 가맹점주 모두 온라인 조사(75%) 때와 마찬가지로 오프라인에서도 응답자의 76.6%가 ‘생활안정지원금 정책이 앞으로도 필요하다’고 답해 생활안정지원금 정책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내놨다.

설문에 참여한 가맹점주 전원은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후 이용자와 가게 매출이 모두 10% 이상 증가했다고 답했다. 이용객과 매출이 30% 이상 증가했다고 응답한 가맹점주는 각각 50.4%, 48.3%에 달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가맹점주 76.3%는 다온을 통한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이 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 된다고 답하는 등 다온과 생활안정지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경기부양에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금까지 발행된 다온은 지난해 전체 판매액인 300억 원의 두 배가 넘는 656억 원이며, 이 가운데 지류식은 158억 원, 카드식은 498억 원에 달한다. 또 지난달까지 1억8천만 원이었던 다온카드 하루 평균 사용액은 생활안정지원금이 본격적으로 지급된 이달 들어(5.1~11) 3억3천여만 원에 달하는 등 8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소상공인을 위해 다온 10% 특별 이벤트 기간을 7월까지 연장하고, 정책발행과는 별개로 일반발행도 1천억 원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시민들이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는데 온·오프라인 조사 결과에서 모두 생활안정지원금이 경제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말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시민들과 소상공인들의 살림에 보탬이 되는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다온 카드 빅데이터 분석, 전문적인 경제성 분석 등을 실시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정책자료를 개발·활용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