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동해안 일대 대형산불위험예보 발령!

강보선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9 14:32:52
  • -
  • +
  • 인쇄
▲ 출처 : 산림청

 

[프레스뉴스] 강보선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는 오는 19일과 20일 강원 영동지역에 10∼20m/s의 강풍이 불고, 순간최대풍속이 30m/s 이상의 거센 바람이 예상됨에 따라 대형산불위험예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동해안 지역 산불위험지수를 분석한 결과, 18일 오후부터 산불위험지수 단계가 상향됨(낮음→다소 높음)에 따라 산불발생위험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오는 19일부터 전형적인 영동강풍(양간지풍)의 영향권에 놓이게 돼 산불 발생 및 확산의 위험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에 건조경보, 동해안에는 건조주의보를 발효하였고, 향후 3일 동안 강설 및 강우예보가 없다고 하였다. 이에, 더욱 건조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불씨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방재연구과의 연구결과, 산불 확산속도는 풍속 6m/s, 경사 30°의 조건에서 무풍, 무경사 조건과 비교해 약 79배까지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고성·속초 산불은 최대 순간 풍속이 35.6m/s로, 최초발화지점에서 7.7km가량 떨어진 해안가까지 산불이 번지는데 90여 분도 채 걸리지 않았으며, 시간당 5.1km의 속도로 산불이 확산되었다.

국립산림과학원 안희영 산림재해예측·분석센터장은 “이번주 금요일부터 영동지방은 영동강풍(양간지풍)의 영향권에 놓임에 따라 고온건조한 돌풍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작은 불씨도 대형산불로 번질 위험이 높으므로 산림 가까운 곳에서 쓰레기나 농업 부산물을 태우는 것을 자제하여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