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불법 미용업소 11곳 적발 검찰송치

정광태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1 22:50:16
  • -
  • +
  • 인쇄
시민건강 보호 및 공정한 미용시장 조성 위한 기획수사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는 불법 영업 미용업소 11곳을 적발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전시 민생사법경찰은 지난 5월부터 2개월에 걸쳐 무신고 영업, 무면허 영업, 의료기기 사용 등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벌여 무면허 영업행위 5곳 포함 무신고 영업행위 업소 10곳과 의료기기를 이용한 영업행위를 한 업소 1곳을 적발했다.
 

▲ 불법 영업을 한 미용업소.
조사결과 적발된 무신고 업소 10곳 중 5곳은 미용사 면허는 있으나 구청에 영업신고를 하지 않았다.

또 3곳은 국가기술자격증은 취득했으나 면허를 받지 않았으며 2곳은 미용관련 자격증조차 없이 영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세무서에 화장품 소매업으로 사업자등록 후 영업장 내에 베드와 화장품 등 시설 및 설비를 갖춘 후 영업장을 찾는 손님들을 대상으로 네일, 속눈썹연장, 피부관리, 왁싱 등 미용 영업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기기 이용 행위로 적발된 1곳은 일반미용업(피부)에서는 피부미용을 위해 의료기기법에 따른 의료기기를 사용할 수 없는데 피부관리를 받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고주파자극기를 사용해 미용 영업행위를 한 혐의다.

이번 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대전시 이준호 민생사법경찰과장은 “미용관련 전문지식이 없는 비전문가에게 시술을 받을 경우 매우 위험하다”며 “불법으로 운영되는 미용업소는 비위생적으로 피해를 입을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주지했다.

이어 이 관장은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시민생활과 밀접한 민생분야에 대해 지속적으로 수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