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마실수 있는 안심 수돗물 공급 기틀 마련

프레스뉴스 / 기사승인 : 2020-09-15 11:40:39
  • -
  • +
  • 인쇄
전북도,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내년 도내 전시군 확대


전라북도청


전라북도는 지난해부터 인천시민들에 큰 불편을 줬던 관로 내 붉은 수돗물과 유충 발생 문제 등에 대해 근본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도내 전 시군에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도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940여억원을 투입해 상수도관에 정보통신기술과 사물인터넷을 접목한 정밀여과장치, 자동수질측정장치, 소규모 유량 감시시스템 등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환경부 방침에 따라 당초 올해 3개 시를 시작으로 내년에 시 단위, 2022년에는 군 단위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도·농 복합지역인 우리도 지역 특성 등을 적극 건의 함으로써 국가계획보다 1년 앞당겨 내년도에 도내 전 시군이 동시에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와 별도로 현재 도내 전반에 추진 중인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노후관 교체, 블록시스템과 유지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한 누수저감 및 유수율 향상이 주된 목적으로 적수 발생 등 수질사고에 대응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 관망관리 시스템 구축이 무엇보다 시급 하다는 분석이었다.

이에 따라, 전라북도는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상수도관의 주기적인 유지·관리로 적수 등 수질사고 위험을 사전 제거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대응 및 사고 영향을 최소화함으로써 도민들의 불안감을 조기에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김인태 환경녹지국장은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통한 안정적인 수도공급 효과를 더욱 기대할 수 있게 됐으며 앞으로도 상수도 공급 전 과정에 주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스마트한 물관리 체계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은 정부 그린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스마트물관리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수돗물 공급 과정에 감시체계를 구축해 사고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