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자매', 명품 조연-우정출연 군단 총출동

프레스뉴스 / 기사승인 : 2021-01-22 18:15:27
  • -
  • +
  • 인쇄
조한철-현봉식-김가희-이창훈-박광선!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시선강탈


2021년 새해 극장가의 포문을 열 영화 '세자매'에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 중인 배우들이 조연 및 우정 출연으로 대거 출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먼저, 영화 '정직한 후보', '블랙머니', '힘을 내요, 미스터 리'까지 화제작에 연이어 출연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대중들에게 각인시킨 조한철 배우가 '세자매'에서 완벽한 척하는 둘째 ‘미연’의 남편 ‘동욱’ 역을 맡았다.

조한철은 다정다감한 성격의 잘나가는 교수로 ‘미연’의 완벽한 남편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다른 ‘동욱’의 모습을 리얼한 연기로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또한,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1987'에 출연해 선 굵은 연기력을 선보인 현봉식 배우는 안 취한 척하는 셋째 ‘미옥’의 남편 ‘상준’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에 성공해 이목을 끈다.

현봉식은 ‘미옥’의 투정을 무한한 사랑으로 모두 받아주는 애처가 ‘상준’을 완벽하게 소화한 것은 물론 장윤주와의 찰떡 케미까지 만들어내 깨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영화 '박화영'을 통해 충무로 괴물신인으로 급부상한 배우 김가희는 괜찮은 척하는 첫째 ‘희숙’의 막말하는 딸 ‘보미’역을 맡았다.

엄마 ‘희숙’을 거들떠보지도 않고 허구한 날 집 밖으로 나서는 비행청소년 ‘보미’ 캐릭터를 실감 나게 표현한 김가희는 '세자매'를 통해 또 한번 깊은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한편, 조한철, 현봉식, 김가희 못지않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선을 사로잡는 우정 출연 배우들이 있다.

'세자매' 속 자매들이 아버지의 생일을 맞아 찾아간 시골의 ‘고향목사’로 분한 이창훈 배우와 ‘희숙’의 딸 ‘보미’가 열렬히 따라다니는 ‘병구’역의 박광선 배우가 그 주인공. 이창훈은 앞서 드라마 [청춘기록]에서 악덕 소속사 대표 ‘이태수’ 역을 본인만의 스타일로 탄생시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바 있다.

극 후반 ‘미연’이 감정을 쏟아내는 장면은 이창훈의 자연스러운 연기력이 더해져 보는 이들에게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병구’역은 영화 '양자물리학'에서 존재감 있는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이자 가수 박광선이 연기했다. 관객 없는 무대에서 과감한 공연을 하는 가수 ‘병구’ 캐릭터를 실감 나게 표현한 박광선은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영화에 재미를 더할 것이다.

이처럼 출연한 모든 배우들이 선보인 탄탄한 연기력은 폭발적인 시너지를 만들어내며 '세자매'를 더욱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보이며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을 예고하는 영화 '세자매'는 문화의 날인 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