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산청 동의보감촌에 나타난 햇무리

정재학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0 13:01:20
  • -
  • +
  • 인쇄
▲산청 동의보감촌 상공에 나타난 햇무리

 

[프레스뉴스] 정재학 기자=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10일 오전 산청군 동의보감촌 하늘에 햇무리가 관측됐다.


햇무리는 햇빛이 대기 중 수증기에 굴절돼 태양 주변으로 둥근 원 모양 무지개처럼 나타나는 현상이다.

햇무리는 우리말로는 ‘해무리(햇무리의 북한어)’, ‘채운’ 등으로 불리며, ‘태양후광’(Solar halo)이라고도 불린다.

‘햇무리가 나타나면 비가 온다’는 옛 속담처럼 날씨를 예측하는데 활용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1

김철민님 2022-05-14 17:37:27
진짜 아름답고 멋지네요 ~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