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부터 외식쿠폰 사용재개…카드 캐시백은 10월 시행

강보선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15:55:12
  • -
  • +
  • 인쇄
'비대면 외식할인’ 재개...2만원 이상 4번 주문시 1만원 할인
재난지원금 이달 말 90% 지급 목표…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도 92% 지급 완료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26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프레스뉴스] 강보선 기자= 오는 15일부터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비대면 외식 할인 지원이 재개된다.

 

또 국민지원금은 이달 중 90% 지급을 목표로 예산 집행에 속도를 높이고 상생소비지원금(신용카드 캐시백)은 10월 소비분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9월 15일부터 7월에 중단됐던 비대면 외식쿠폰 사용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대면 외식쿠폰은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2만원 이상의 음식을 4번 주문한 소비자에게 1만원을 현금으로 돌려주는 사업이다. 

 

이 차관은 “엄중한 코로나 상황에서도 내수 위축 최소화와 국민들의 자발적 거리두기 실천을 지원하기 위해 쿠폰 사용을 재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지원금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 3종 패키지의 정책 현황도 점검했는데, 국민지원금과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은 이달 말까지 90% 예산 집행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차관은 “국민지원금은 시행 3일만인 9일 0시 기준으로 예산 11조원 가운데 35.7%에 해당하는 3조9300억원을 1571만명에게 지급했다”며 “이달 말 90% 지급을 목표로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은 9일 기준 4조2000억원의 92%인 3조8500억원을 175만8000명의 소상공인에게 지급해 당초 목표였던 추석 전 90% 지급을 이미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상생소비지원금은 카드 캐시백 방식으로 다음 달 소비분부터 시행할 예정”이라며 “월간 카드 사용액이 2분기 월평균 사용액보다 3% 넘게 증가한 소비자에게 초과분의 10%를 다음 달 카드 캐시백으로 돌려준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방역상황을 감안해 10월 소비분부터 시행할 수 있도록 구체적 내용과 신청절차 등에 대해 관계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