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에너지산업 선도할‘청정가스복합발전 핵심인재’육성한다

프레스뉴스 / 기사승인 : 2021-09-15 17:31:03
  • -
  • +
  • 인쇄
가스복합화력발전 석박사급 미래 핵심인력 5년간 200여명 양성


청정가스발전 전문인력 양성사업 협약식 행사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정가스발전 전문인력 양성사업이 창원에서 본격 추진된다.

창원시는 15일 오후 4시 두산중공업에서 청정가스발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허성무 창원시장,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창원대학교 이호영 총장, 경남대학교 강재관 부총장, 경상국립대학교 권순기 총장,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을 비롯한 진영 TBX, ㈜세아창원특수강, ㈜삼정터빈, 하나아이티엠(주), ㈜터머솔, 비에이치아이(주) 등 각 참여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각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청정가스발전 우수 인재양성을 위해 상호협력한다.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사업은 에너지 신산업 육성 및 그린 뉴딜 확산의 성공적 추진을 목표로 지역의 에너지기술 전문인력 수급해소와 지역주도의 에너지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역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정부(산업통상자원부)의 전문인력 양성사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공모사업’의 본격 추진과 가스복합발전 관련 수요기업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을 목적으로 체결됐다.

주요 협약내용은 ▲ 경남창원 가스터빈 산업발전을 위한 협력체계 강화 ▲ 경남에너지 인력양성 사업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 ▲ 교육대상의 실습을 위한 상호 인적·물적 지원 및 교류 협조 ▲ 취업 연계프로젝트, 전문인재인증 및 기타활동에 대한 적극적 상호협력 등이다.

시는 발전에너지 인재양성교육단을 구성해 가스복합화력발전에 특화된 전문인재양성을 위한 대학원 교과과정 개설 및 기업수요 반영 맞춤형 취업연계 프로젝트 실무 교육 추진, 현장밀착형 교육을 통해 현장실무기술을 보유한 석박사급 미래 핵심인재 200여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청년은 미래 지역발전과 활력의 핵심주역”이라며 “향후 에너지산업을 선도할 청정가스발전 핵심인재 육성을 통해 지역인재가 창원경제의 새로운 성장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과 취업연계형 일자리 사업을 발굴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기업과 청년이 상생할 수 있도록 첨단 기술교육 분야의 발전 및 지역사회의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출처 : 경상남도창원시]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