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농업·농업유전자원 분야 연구개발 국제화 본격 시동

프레스뉴스 / 기사승인 : 2021-10-26 19:15:36
  • -
  • +
  • 인쇄
농촌진흥청, 26일 국제연구농업기관 상호 의견공유 행사 열어


디지털농업 및 농업유전자원 지식공유행사 포스터


농촌진흥청은 국제농업연구연합기구(Consultative Group on International Agricultural Research, CGIAR), 세계작물다양성재단(Crop Trust)과 공동으로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 관리 기술에 관한 지식공유 행사’를 26일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 분야의 국제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국제연구농업기관 간 상호 의견공유를 목적으로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제적 농업 연구개발(R&D) 체계 전환에 맞추어 출범하는 핵심 분야 연구개발 협의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위한 일차적인 지식공유 행사다.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 국제미작연구소(IRRI) 등 14개 국제농업연구기관과 대학을 비롯해 세계은행,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디지털농업 또는 농업유전자원 분야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식량안보 증진의 핵심요소인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을 주제로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12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두 분과로 나눠주제발표를 했다.

첫 번째 분과에서는 한국 농업현장 데이터통합시스템, 국제 곡물가격 조기경보시스템 및 원격탐사 기반 작물 생산량 추정 시스템 등 지속가능한 농업 구현을 위한 디지털농업 기술이 소개됐다.

이어 두 번째 분과에서는 유전자원 다양성 격차 분석 기술을 비롯해 자동 영상분석 기술 및 표현체 기술을 활용한 종자 특성 분석 기술 등 유전자원 다양성 증진과 혁신 관리 기술이 소개됐다.

또한, 행사 참여자들은 농촌진흥청과의 연구인력 교류 등 전략적이고 실질적인 국제협력 발판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

전 세계 14개 국제농업연구기관을 운영하는 CGIAR은 국제적 농업 쟁점 해결을 위해 다국가·다기관이 참여하는 33개 농업 연구개발 협의체 구성을 발표하고, 2022년 출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가운데 국제식량정책연구소와 세계작물다양성재단은 디지털시스템 협의체와 농업유전자원 협의체를 각각 주관하게 됐다.

농촌진흥청 국제기술협력과 최선태 과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디지털농업과 농업유전자원 분야의 연구개발 국제화를 가속화시킬 뿐만 아니라, CGIAR이 주도하는 국제적 농업 연구개발 협의체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농촌진흥청]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