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제주-전남(무안)과 양배추 수급안정 위한 논의

프레스뉴스 / 기사승인 : 2021-11-25 18:02:10
  • -
  • +
  • 인쇄
강성균 의원, 전남 무안으로 양배추 수급안정 위한 광폭행보


제주-전남(무안)과 양배추 수급안정 위한 논의


기후변화에 따라 제주산 월동채소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가운데, 양배추의 수급안정을 위해 육지부와의 공동대응 방안이 논의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11월 25일 강성균 의원(더불어 민주당, 애월읍)은 제주지역 양배추 농가(양배추 연합회 김학종 대표 등)들과 함께 전남 무안지역을 직접 방문하여, 농업인 및 상인들과 함께 겨울 양배추의 수급안정을 위해‘제주·전남 공동수급대책원회 구성’등을 주요 의제로 하여 대응 방안을 모색한 것이다.

강성균 의원은“제주지역에서 독점하던 겨울 양배추가 온난화로 인해 전남지역에서도 생산되며,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다”며, “최근 전남지역 양배추 출하시기가 제주지역 주출하기인 1~3월에도 이뤄지고 있어서 수급안정을 위한 제주와 전남의 공동대응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하였다.

특히, “2021년산 양배추의 경우 재배면적 증가와 시장가격 하락이 맞물리면서 제주산 양배추 가격폭락이 예상되고 있다”며, “선제적인 수급안정 대책이 필요해서 전남 무안까지 오게 되었다”고 하였다.

이어 “오늘 전남지역 양배추 출하를 실질적으로 담당하고 있는 농업인 및 상인들과 공동대응을 위한 협의사항으로 제주·전남 공동수급대책위원회 구성과 공동면적 조정 방안 마련, 수입양배추 공동대응과 출하 휴무일 지정, 물류비 및 작업비 상승에 따른 정부지원 건의 등 6가지 사항과 향후 생산량과 유통·폐기·출하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한 만큼, 실질적인 양배추 수급안정 대책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늘 전남지역 농업인들과의 소통이 제주산 양배추의 수급안정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하였다.

제주-호남지역 양배추 생산량은 2021년 17만톤으로 평년 15만톤보다 13.6% 증가된 상황으로 전년대비 양배추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한 상황이다.


[뉴스출처 : 제주도의회]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