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소상공인·자영업자 방역지원금 최소 600만원 지급 합의"

강보선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1 14:45:50
  • -
  • +
  • 인쇄
추 부총리 "손실보상 추경안, 모레 국회 제출"
"370만명에 지원…여행업·공연전시업 등 포함"

▲11일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경안 관련 당정 협의를 했다.(사진=국민의힘)

[프레스뉴스] 강보선 기자= 국민의힘과 정부는 코로나19 손실 보상 지원을 위한 370만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방역지원금으로 최소 600만원을 지급하는 데 합의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당정 협의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이번 목요일 국무회의를 거쳐 모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정 협의에서 "2차 추경의 주요 내용은 온전한 손실보상, 방역 소요 보강, 민생 물가 안정 등 3가지 방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2차 추경의 주요 내용은 소상공인 피해에 대한 온전한 손실보상을 위한 손실보전금 등 두터운 지원방안,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진단검사비 등 필수방역 소요 보강, 민생물가안정을 위해 취약계층 지원과 더불어 물가안정 지원방안 등이다.

추 부총리는 "추경 재원은 모든 재량 지출의 집행 실적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본예산 세출 사업의 지출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세계잉여금, 한은 잉여금 등 모든 가용 재원을 최대한 발굴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인해 큰 손실을 보신 소상공인 분들과 고물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취약계층분들에 대한 정부 지원은 한시가 급하다"며 "국회 의결을 위해 국회의 협조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추경안이 5월 국회에서 조속히 확정될 수 있도록 심의 협조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600만원을 추가 지원해 1, 2차 방역지원금을 포함해 최대 1000만원 지원을 약속했다"면서 "지난 추경에서 미비했던 부분이 반영되도록 오늘 당 의견을 적극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