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미술관, ‘세월호 참사 7년’ 예술로 추모

김대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6 15:47:14
  • -
  • +
  • 인쇄
"희생과 슬픔 위로하는 메시지 담아“...4월 16일~7월 23일간 ‘진주 잠수부’ 특별전
최평곤 작가의 ‘가족‘. (사진= 경기미술관)

[프레스뉴스] 김대일 기자= 경기도미술관이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이달 16일부터 7월 23일까지 야외조각공원과 프로젝트갤러리에서 ‘진주 잠수부’ 특별 추념전을 개최한다.

 

전시를 기획한 이수영 학예사는 “진주 잠수부의 전시 제목은 한나 아렌트가 발터 벤야민을 애도하면서 쓴 글의 제목에서 가져왔다”며 “이는 깊은 사유의 방식을 뜻하는 한편, 과거의 것들이 오래 기억돼 먼 미래에도 그 의미를 건져 올릴 수 있기를 소망하는 뜻을 담았다”고 밝혔다.

경기도미술관과 재단법인 4·16재단이 공동주최한 이번 ‘진주 잠수부’ 특별전은 우리 공동체가 함께 겪는 여러 재난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고, 그 희생과 슬픔을 위로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한국 현대미술작가 9팀(14명)의 작품 13점이 선을 보여, 관람객들은 회화·설치·건축 등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임주현 4·16재단 사무처장은 “경기도미술관은 세월호 유가족에게 의미 있는 공간이자, 희생된 아이들에게 나름의 추억을 남긴 공간이기도 하다”며 “3개월간 이러한 중요한 공간에서 기억에 대한 전시를 한다는 것과 그 의미가 많이 알려졌으면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번에 출품된 작품 대부분은 세월호 합동 분향소가 있던 주차장 부지와 공원 등 야외에서 관람할 수 있는 조각 전시로, 다수가 경기도미술관이 의뢰해 만든 신작들이다.

최진영 작가의 ’윗 위 파빌리온’. (사진=경기미술관)

주요 작품으로 세월호 합동 분향소가 있었던 주차장 부지에 소금으로 선을 그리고 다시 그것을 지우는 퍼포먼스를 통해서 슬픔의 모양과 질료를 탐색한 박선민 작가의 ‘그리면서 지워지는 선’을 만나게 된다. 관람객은 QR코드 스캔을 통해 모바일에서 33분간의 퍼포먼스 영상을 감상하게 된다.

미술관 앞마당엔 최진영 건축가가 설계한 ‘파빌리온 윗 위’가 설치돼 있다. 이 설치 작품의 계단을 밟으며 위로 올라가는 행위와 전망대에서 먼 곳을 바라봄으로써 관람객의 시선을 과거의 분향소가 자리한 곳으로 이끈다.

대중음악 디제이로 활동하는 박다함 작가의 ‘2013.12.20-2014.11.24’는 여러 개의 스피커로 구성한 사운드 시스템을 야외에 설치해 2014년 대중음악을 믹싱하여 과거의 시간을 환기한다.
박다함 작가의 ‘2013.12.20-2014.11.24’. (사진= 경기미술관)

미술관 주차장에선 17일 예술단체 ‘언메이크랩’이 아스팔트 바닥에서 지워진 분향소 자리의 흔적을 찾아내고 검게 칠하는 퍼포먼스 ‘바닥 추모비’가 선보인다. 이를 통해서 우리의 애도의 방식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며 그 이후에 남은 것들에 대해 질문한다.

아울러 경기도미술관은 기존에 10여 년간 설치한 조각 작품인 배형경 작가의 ‘인간은 태어나서, 살아 죽는다’와 최평곤 작가의 ‘가족’도 이번 특별전에 포함했다.

경기도미술관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온라인 예약제를 통해 제한된 인원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입장료는 무료다.

‘진주 잠수부’ 특별전 작품 대부분이 경기도미술관 야외조각공원에 설치되어 있어, 관람객들이 코로나 위험에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다.

참고로 경기도미술관은 경기 안산 단원구에 소재한 공립 미술관으로 세월호 참사 희생자 304명 가운데 261명이 다닌 단원고등학교를 바라보고 있으며, 이곳 주차장엔 4년간 세월호 합동 분향소가 자리했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