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동시에 가리킨 G7 정상들...왜?

강보선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8 16:24:06
  • -
  • +
  • 인쇄

 

G7 정상회의.(사진= 청와대)

 

[프레스뉴스] 강보선 기자= G7 정상회의의 행사 도중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가운데) 영국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고, 문 대통령은 활짝 웃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G7 확대회의 ‘보건’ 세션 중 찍힌 사진으로 문 대통령의 G7 참석 및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방문 등 유럽 순방의 성과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으로 꼽힌다.

 

박수현 청와대 소통수석은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한미 회담도 최상이었는데 문 대통령이 오셨으니 G7도 잘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존슨 총리가 “그렇다”며 “한국은 단연 세계 최고의 방역 모범국, 방역 1등”이라고 맞장구를 쳤다. 이런 대화가 오가며 미·영 두 정상이 문 대통령을 지목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이때 존슨 총리 왼쪽 옆에 서 있던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UN) 사무총장은 “한국 대단하다”라고 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다들 생각이 같으시네”라며 동의했다는 것이 박 수석의 설명이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