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 시멘트 회사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 수사 촉구

장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6 16:48:24
  • -
  • +
  • 인쇄
“단양군 A시멘트 회사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 진실 규명 나서야”
단양의 B시멘트사 공장의 지정폐기물 불법처리의혹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시민단체가 하고 있다.

 

[프레스뉴스] 장현준 기자= 충북 단양군에 있는 A시멘트 회사 단양공장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관계당국의 정확한 조사가 진행되지 않자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시민단체의  집회가 이어졌다. 

 

16일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는 단양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난 2일 단양에 있는 A시멘트 회사 단양공장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관계당국의 조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지만, 원주지방환경청과 단양군은 응답하지 않고 있다”면서“철전한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끝까지 맞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연대는 “최근 단양에 있는 A시멘트 회사 단양공장의 지정폐기물 불법처리 의혹과 관련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의혹에 대해 원주지방환경청과 단양군에  공문을  발송했다”면서“두 기관은 건강 위협을 받고 있는 시·군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성의있는 답변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시민연대는 “쌍용양회 폐광산 산업폐기물매립장 건립 추진으로 영월군민들과 인근 제천,단양, 충주 시·군민들도 건립 반대에 동참하고 있는 상황에서 청정도시 단양에서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는 류한우 단양군수는 책임지고 진실 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A시멘트회사 단양공장은 시멘트 소성로에서 포집된 분진인 염소더스트(지정폐기물)를 자체적으로 처리하면서 배출자신고와 지정폐기물 처리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정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원주지방환경청에 처리 시설 허가를 받아야 하며 지정폐기물이 발생하면 배출자신고를 해야 한다. 이와관련 원주지방환경청과 단양군은 이 설비 가동에 대해 불법인지 아닌지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는 오는 21일과 22일 서울에 있는 A시멘트 회사 본사와 원주지방환경청에서 집회를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