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 참조기 치어 9만마리 푼다

프레스뉴스 / 기사승인 : 2021-07-22 15:55:59
  • -
  • +
  • 인쇄
제주 유자망 어선어업인 소득증대 및 자원회복 기대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참조기 금어기 중인 7월과 8월 제주 서부연안(한림‧애월읍)에 참조기 치어 9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조기는 제주 남서쪽 바다에서 겨울을 보내고, 봄이 되면 난류를 따라 북상해 4~5월경 서해안에서 산란한 뒤 가을이면 다시 남하하는 회유성 어종이다.

추자도를 포함한 제주 서부해역은 참조기 주요 회유지로, 국내 어획량의 30% 가량이 제주에서 어획되고 있다.

또한 인천 등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참조기 자원증대를 위해 인공종자 생산을 통한 방류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왔다.

지난해 말 참조기 전국 위판실적은 2만8,713톤(2,488억 원)으로 전년 2만6,419톤(1,867억원)보다 증가했다.

이번 방류되는 참조기 치어는 올 4월 해양수산연구원에서 자체 사육 중인 어미에서 산란된 수정란을 이용해 실내 수조에서 80여 일간 사육했다.

크기는 7~10cm 정도이며, 방류 후 약 1년이면 20cm로 성장한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참조기 치어 방류를 통해 제주 유자망 어선 어업인의 소득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형범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연구원에서 중점 방류하는 참조기‧벤자리‧바리과류 어종뿐만 아니라 산업적으로 가치 있는 유용 어종을 탐색해 인공종자 생산기술 개발과 지속적인 방류를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제주특별자치도]

[저작권자ⓒ 프레스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